보청기 국가보조금지원 구입과 가격 : 선천적인 요인이나 후천적인 이유로 청력이 낮아지면, 제목의 기기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시장에 알아보면 비용적인 부담이 큽니다.

이럴 땐 정부 정책의 혜택을 가져오면 됩니다. 난청 장애 등급에 따라 돈을 받아서 기기를 구매하는데 사용할 수 있는데, 보다 자세한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에 대한 내용은 아래 엮었으니, 정부 정책을 알아보고 싶을 땐 하단을 확인해주세요!

 

 

앞서 청각 장애 등급 기준에 따라 보청기도 나눠진다는 얘기를 했는데, 등급이라는 단어는 적절하지 않은 듯합니다. 그냥 병원에서 청각 장애 진단만 받으면, 누구나 보청기를 국가보조금의 지원으로 가격을 부담할 수 있습니다. 나이도 무관합니다.

 

아마 가장 궁금해하시는 부분은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이 얼마나 되느냐에 대한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5년에 한 번씩 한쪽 기기에 한해 최대 131까지 주고 있습니다. 처음 제도가 나왔을 때 보조금이 30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많이 올랐죠?

 

경증과 중증의 등급 기준을 구분하지 않고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15세 이하의 어린이는 한쪽이 아닌 양쪽의 보청기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최대 262까지 규모가 커집니다.

 

 

시장에서 형성되어 있는 비용을 생각한다면, 한 쪽이라 해도 131은 충분히 도움이 될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니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을 할 수 있다면, 꼭 신청하셔서 혜택을 챙기시기 바랍니다.

 

혹시 어떻게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면, 지금부터 그 방법을 설명할 테니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대학병원 또는 근처 이비인후과를 찾아가는 것입니다.

 

병원을 찾아간 뒤에는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을 받기 위한 진단서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해주세요. 그럼 검사를 통해서 청각 장애 등급을 정하고 관련 서류를 줄 것입니다.

 

 

참고로 보청기 국가보조금의 지원을 받기 위한 검사는 순음 및 어음 청력검사 3회와 뇌간 유발반응 검사 1회를 진행하게 되는데, 하루만에 끝낼 수 없고 최소한 며칠 동안은 계속 다녀야 해요.

 

좌우간, 이렇게 전문의를 통해서 청각 장애 진단을 받고 보조 기기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내려지면, 근처의 주민센터로 방문을 해주세요. 그리고 받아온 서류를 보여주며 보청기의 국가보조금지원을 받고 싶다고 센터에 얘기하면 됩니다.

 

서류를 내면 그 자리에서 보청기 국가의 보조금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바로 확장나는 것이 아니라 통과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만약 통과가 된다면 증명서와 복지카드를 줄 것입니다.

 

이렇게 결과물을 받았다면, 기기를 장만하러 가면 됩니다. 여담으로 기기를 먼저 장만한 상태라 하더라도 신청을 하면 돌려받을 수 있으니, 주민센터를 통해 제출할 서류의 종류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주민센터에서 다 알려주겠지만, 기기를 장만했다고 해서 보청기 국가보조금을 받는 과정의 끝이 아닙니다. 기기를 한 달 동안 사용한 뒤에 다시 병원을 찾아가서 기기 검수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검수 확인서를 들고 다시 주민센터에 제출해야 보청기 국가보조금지원이 마무리가 되는데, 검수 자료를 내는 것은 기기를 먼저 장만한 뒤에 내야 할 서류일 수도 있어요.

 

결국 보청기 국가보조금을 받기 위해서 해야 할 일은 그냥 병원에서 진단서를 받고, 주민센터를 찾아가서 제출한 뒤에 남은 과정들을 다시 한 번 안내받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늘 공유 해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스
Posted by ㆍㆍㆍㆍ

댓글을 달아 주세요